문병권원장 건강컬럼

우리 몸의 생리현상!

Author
admin
Date
2019-07-05 17:55
Views
75
우리 몸은 상상하기 어려울정도로 몸 안팎의 자극에 대해 예민하게 반응을 일으킨다. 한마디로 정상상태, 즉 몸의 항상성을 유지하기 위해 반응하는 것이다. 오늘은 혈압 체온 생체리듬의 조절과 유지는 물론이고 스트레스나 피로를 지혜롭게 극복하고 있는 생리현상에 대해 좀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려한다.

1.혈압(Blood pressure);혈압은 피가 흐를 때 나타나는 혈관의 저항을 말한다. 피가 흐르는 것도 사실은 혈액의 압력차에 따라 일어나는 하나의 물리적 현상에 지나지 않는데 심장 근이 수축할 때의 에너지가 혈액에 전달되어 압력이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이동하는 것이 곧 피의 흐름 즉 혈류(血流)이다. 따라서 혈압은 혈액량이 많을수록 높고 혈관의 저항이 클수록 높아진다.
운동을 하거나 위기에 처하면 빨리 뛰어 보통 때보다 혈액량이 증가하고 온몸에 많은 피를 보내게 된다. 그런데 가끔 혈압이 높아지고 혈관이 혈압을 견디지 못해 터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뇌졸중(중풍)이라한다. 또 염분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혈중농도가 증가하기 때문에 그 농도를 일정하게 맞추기 위해 물을 마시게 되고 그 결과 혈액량이 증가하여 혈압이 높아진다.
또 콜레스트롤과 같은 포화지방산을 많이 섭취하면 혈관안쪽에 콜레스트롤이 쌓여 혈관이 좁아지니, 혈액량에 비해 혈관이 좁아지는 결과를 초래하여 혈압이 올라간다. 순간적으로 힘든 일을 한다거나 찬물을 갑자기 뒤집어쓰는 경우에도 혈관이수축하여 혈압이 높아지게 된다.
혈관과 함께 늙어간다는 말이 있는데 이는 늙을수록 혈관의 탄력성이 줄게 된다는 뜻이므로 적당한 운동과 함께 따뜻한 물과(온욕), 찬물(냉욕)을 반복하여 혈관의 탄력성을 유지하는 것이 혈압을 조절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 하겠다.

2.체온(Temperature)체온의 향상성유지는 어떻게 조절되는지 살펴보면; 지구상의 그 많은 동물가운데 체온이 항상 일정하게 유지되는 동물은 조류와 포유류밖에 없다. 모든 변온동물(냉혈동물)은 햇빛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저녁 때 기온이 내려가면 체온도 따라 내려가고 아침에 볕을 받으면 체온이 올라가면서 동시에 대사도 증가하여 이동(운동)도 가능해진다. 사람의 정상체온은36.5도로 보는데 이36.5도는 몸속의 중요한기관의 온도 특히 피의온도를 의미하는 것 일뿐 우리 몸의 각 부위에 따라 체온은 조금씩 다르다. 사실 우리의 살갗이나 손끝발가락 귓바퀴 등은 거의외부기온과 비슷하게 체온이 내려가기 때문에 세포가 죽는 동상에 걸리기 쉽게 된다. 체온조절은 근육과 땀샘 그리고 혈관이 거의 도맡아서한다. 추우면 근육이 떨려 열을 더 많이 내게 하고 땀샘은 닫혀서 기화열로 빼앗기는 열을 최대한 줄이며 혈관도 수축하여 열의 손실을 막는다. 즉 땀샘은 우리 몸에서 냉각기의 역할을 한다. 아무튼 몸은 상향 조절된 온도에 체온을 맞춰야 하므로 발한억제나 혈관수축 등의 반응을 일으키는데 실제로 이때 체온이 올라가도 오한이 나고 몸(근육)을 계속 떨게 되는 것은 이 때문이다. 한편 올라 같던 체온이 정상을 되찾을 때를 해열이라 하는데 이때는 몸에서 열이 빠져나가기 때문에 땀이 나고 혈관과 근육이 이완하게 된다.

3.생체리듬(Biological rhythm); 사람을 포함한 생물체의 몸속에는 생체시계가 들어있어 생체리듬을 조절하고 있다.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사람은 아침에 잠을 깨기 위해 자명종시계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이렇듯 생체리듬은 하루 동안의 일일변동뿐 만아니라 일주일, 한 달, 계절의 주기도 있다. 생체리듬을 설명할 수 있는 좋은 예로 시차적용(jet lag)문제를 들 수 있겠다. 한국에서는 숙면상태여야 할 시간에 미국에서 대낮의 해를 맞아 지내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많은 사람들이 그 고통을 당하고 있다. 보통1시간의 사차를 적응하는데 하루(24시간)가 걸린다고 하는데 서쪽으로 올 때는 시차적응시간이 50%단축 된다고 한다. 결국 시차적응이란생체리듬을 재 조절 하는 행위인 것이다.

4. 스트레스(Stress); 조금만 피로해도 그 피로를 스트레스(긴장)라는 병적현상으로 돌리려는 심약한 스트레스 증후군에 걸린 사람들이 너무 많다. 주변 환경의 변화가 있을 때 그 자극에 대해서 반응하는 것이 우리 신체의 항상성조절기능이다. 이렇게 스트레스는 일종의 적응현상으로 적당한 육체적 , 정신적, 스트레스는 필요하다고 한다. 즉 가끔 팽팽히 당겼다 놓았다하는 것이 건강에 도리어 좋다는 말이다. 적당한 운동을 하는 것도 결국은 육체적인 스트레스이고 독서를 하고 사색을 하는 것도 정신적인 스트레스인 것이다. 스트레스는 그때그때 풀어야 한다. 살아가는 동안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것이 긴장일 것인데 병 없이 살려는 사람이나 긴장 없는 생활을 하려는 사람역시 큰 병에 걸린 사람이다. 가끔씩 심호흡을 하고, 고민을 현미경으로 보지 말고 흐르는 강물이나 바람에 띄어 보내도록 하자.

한마디로 스트레스도 필요악(必要惡)인 것이다.

문한의원 원장
한의학 박사 문 병권
Tel;703-642-0860 www.munacu.com
Total 52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52
우리 몸의 생리현상!
admin | 2019.07.05 | Votes 0 | Views 75
admin 2019.07.05 0 75
51
산후풍(産後風)!
admin | 2019.07.05 | Votes 0 | Views 86
admin 2019.07.05 0 86
50
부종(浮腫), 수종(水腫)이란!
admin | 2018.03.24 | Votes 0 | Views 459
admin 2018.03.24 0 459
49
갑상선기능항진증(甲狀腺機能亢進證)!
admin | 2018.03.24 | Votes 0 | Views 439
admin 2018.03.24 0 439
48
갑상선기능저하증(甲狀腺機能低下證)!
admin | 2018.03.24 | Votes 0 | Views 528
admin 2018.03.24 0 528
47
전립선비대증(前立肥大症)
admin | 2018.03.24 | Votes -1 | Views 424
admin 2018.03.24 -1 424
46
정맥류(筋廇)
admin | 2018.03.24 | Votes 0 | Views 419
admin 2018.03.24 0 419
45
귀울림(耳鳴)
admin | 2018.03.24 | Votes 0 | Views 483
admin 2018.03.24 0 483
44
피로(疲勞)!
admin | 2018.03.24 | Votes 0 | Views 410
admin 2018.03.24 0 410
43
도한(盜汗식은땀)!
admin | 2018.03.24 | Votes 0 | Views 427
admin 2018.03.24 0 427